홈 문 대통령 "남북문제는 정치 문제 아냐···평범한 국민의 생명에 관한 문제다"
문 대통령 "남북문제는 정치 문제 아냐···평범한 국민의 생명에 관한 문제다"
입력 2019.05.07 08:2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남북문제는 정치·이념의 문제가 아닌, 평범한 국민의 생명에 관한 문제다"


오는 10일 취임 2주년을 맞이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 유력 일간지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에 글을 기고했다.


문 대통령은 해당 기고문에 "남북은 함께 살아가야 하는 생명공동체"라면서 "남북화해를 통해 한국은 동북아 평화의 촉진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썼다.


알게마이네차이퉁에 따르면 기고문 분량은 원고지 92.8장 정도였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먼저 분명하게 "현재 한국 정부는 촛불혁명의 염원으로 탄생한 정부"라고 말했다.


이어 "평범한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꾸리고, 희망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한 사람의 삶이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그것은 정의와 공정 속에서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평범함을 지키기 위해서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기고문에서 문 대통령이 가장 강조한 사안은 '남북문제'였다. 문 대통령은 "남북문제는 정치적으로 악용돼선 안된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생존의 문제로 확장해야 한다. 남과 북은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현재 국내에서 정부의 정책에 대해 반발심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관습에서 벗어나 변화하는 과정에는 갈등이 있을 수 있다. 대화와 조정, 타협이 필요하다"면서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것을 찾아야 한다. 대실험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대타협이 동반돼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구체적인 로드맵이 명시돼 있지 않았지만, 현재 제기되는 불만에 부딪혀 하고자 하는 바를 멈추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는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해당 기고문에서 지난해 4월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이야기를 하기도 했으며, 냉전구도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이야기도 담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