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배현진 "서른일곱에 시집도 못 가고 열심히 살았는데···정부가 국민을 개돼지로 몰았다"
배현진 "서른일곱에 시집도 못 가고 열심히 살았는데···정부가 국민을 개돼지로 몰았다"
입력 2019.04.28 11:5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MBC 전 아나운서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2차 장외집회'가 열렸다.


이날 배 위원장은 "제가 서른일곱인데 시집도 못 가고, 부모님을 모시고 열심히 살았다"라며 "그러나 (정부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민을 개돼지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니 하고 싶은 거 다 해'라고 외쳤던 청년들이 이제는 '이니 스탑'을 외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배현진'


또한 그는 자신이 전 직장이었던 MBC에서 쫓겨났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조선인민민주주의 공화국이 아니라 자유대한민국"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의 주도 아래, 민주노총과 언론노조 등에 굴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동이 돼 회사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게 맞는 일인가. 반드시 자유대한민국을 사수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함께 호흡을 맞추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도 "우리 배현진이 이러지 않았다. 늘 예쁜 아나운서였다"며 "이 나라가, 문재인의 나라가 배현진, 예쁜 우리 배현진을 민주투사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배 위원장은 지난해 3월 MBC를 퇴사한 지 이틀 만에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정치계로 입문했다.  


인사이트Facebook '배현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