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배틀그라운드 속 근접무기 '빠루' 든 채 포착된 나경원 의원
배틀그라운드 속 근접무기 '빠루' 든 채 포착된 나경원 의원
입력 2019.04.26 16:45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손에 쥔 '노루발못뽑이', 속칭 '빠루'를 들고 등장했다.


26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1m 길이의 빠루를 들고 나와 패스트트랙 지정 반대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가 들고 나온 빠루는 앞서 새벽에 벌어진 충돌 과정에서 등장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했고 이를 여는 과정에서 장도리 망치와 함께 빠루가 동원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를 압수한 김정재 의원은 "저 빠루는 민주당인지 국회 방호과인지가 7층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가져온 것을 저희가 뺏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뺏은 빠루를 들고 농성 현장에 등장한 나경원 원내대표.


그녀는 빠루를 흔들며 "의원, 당직자, 보좌진 여러분이 자유민주주의 투쟁을 같이 해줬다"라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독려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경호권 발동에 따른 국회 차원의 조치로 민주당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강력하게 반박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지난 25일과 26일 새벽 사이 국회에서는 선거제·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이를 제외한 여야 4당 의원들 간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결국 이 과정에서 패스트트랙은 D-DAY 기한을 넘겨버렸고, 여야 4당은 다시 해당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민주당 측은 회의장 출입을 방해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을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