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언맨'으로 한국팬들에게 '마지막 인사' 전하며 눈물 글썽인 로다주
'아이언맨'으로 한국팬들에게 '마지막 인사' 전하며 눈물 글썽인 로다주
입력 2019.04.16 08:29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국을 찾은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한국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팬 이벤트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브리 라슨, 제레미 레너, 루소 형제, 케빈 파이기와 함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참석했다.


앞서 '아이언맨' 역할을 맡으며 한국을 4번 찾은 바 있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있어 한국팬들이 주는 의미는 남달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에 한국팬들을 위해 특별 영상을 제작한 그는 "한국에 올 때마다 여러분들의 사랑을 느낀다"며 "한국은 정말 언제든 다시 오고 싶은 곳"이라고 밝혔다.


또한 행사가 끝난 뒤 팬들의 '앙코르' 요청에 다시 무대에 오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그는 "11년 전, 2008년에 첫 여정을 시작했을 때 여러분들의 사랑을 통해 이런 시리즈(MCU)가 가능하다는 것을 발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그래서 진심을 전하지 않은 채 떠나고 싶지 않았다"라며 "2008년엔 저도 젊었고 여기 계신 분들도 어리고 젊었을 텐데 모두 잘 자라서 자랑스럽고 행복하다"며 감사를 표현했다.


진지한 발언을 전한 그는 감정이 북받친 듯 잠시 마이크를 내려놓으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끝으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은퇴하게 된다.


YouTube 'BigDataNews Ent'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