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괜히 폰 만지는 사람 손"…한국인이 버스정류장에서 기사님 배려하는 방법
"괜히 폰 만지는 사람 손"…한국인이 버스정류장에서 기사님 배려하는 방법
입력 2019.04.14 18:25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멀리서 마을버스가 차도를 따라 남성이 서 있는 버스정류장을 향해 달려오고 있다.


얼핏 보니 목적지로 가는 버스는 아니었다. 그러나 버스정류장에 서 있는 건 남성 혼자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만약 그 남성이 당신이라면 어떤 행동을 취할 것인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배려 문화"란 제목의 한 게시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당 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며 겪는 흔한 상황을 예로 들며 한국인만의 배려 문화를 설명했다.


A씨가 소개한 문화는 바로 선의의 외면(?) 문화다.


보통 본인이 타야 하는 버스가 아니어도 버스 운전사들은 버스정류장에 사람이 보이면 정차하기 마련이다.


한적한 도로에선 잠깐의 정차가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출·퇴근 시간 등 혼잡한 시간대엔 이러한 잠깐의 정차가 쌓여 다른 시민의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다.


버스 운전사 또한 타지도 않는 승객을 위해 버스정류장에 정차해 차 문을 여닫아야 하는 수고가 생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러한 이유로 다수 한국인은 자신이 타려는 버스가 아니면 '온몸'으로 '그 버스에 타지 않을 것'이라는 강한 신호를 보낸다.


딴 곳을 쳐다본다거나 뒤돌아보기,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는 행동 등이 주된 유형이다.


다년간의 운전으로 어느 정도 노하우가 생긴 버스 운전사들 역시 시민들과 무언의 커뮤니케이션(?)을 주고받으며 정차 여부를 결정하곤 한다.


해당 글을 접한 한 누리꾼은 "이어폰 끼고 음악에 심취한 척하거나 일부러 버스 노선도를 살펴보곤 한다"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