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소심한 성격 고치려고..." 이틀 연속 여자 어린이들 납치 시도한 30대 남성의 변명
"소심한 성격 고치려고..." 이틀 연속 여자 어린이들 납치 시도한 30대 남성의 변명
입력 2019.04.14 10:30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청주에서 이틀 연속으로 여학생들을 납치하려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3일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여학생 2명을 납치하려 한 A(39)씨를 미성년자약취유인 미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5시경 흥덕구 오송읍의 한 길가에서 초등학생 B(7)양을 납치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는 전날 오후 9시경에도 중학생 C(13)양을 납치하려 같은 수법으로 접근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범행 당시 A씨는 여학생들에게 "우리 집에 같이 가자"라고 말하며 납치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를 수상히 여긴 학생들이 "싫다"고 소리 지르며 달아나면서 미수에 그쳤다.


이후 경찰의 탐문 수사가 진행되던 중 "용의자를 목격했다"는 인근 상인의 신고로 3일 만에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평소 다른 사람에게 말을 잘 걸지 못하는 소심한 성격이어서 대범해지기 위해 말을 붙인 것뿐"이라며 "납치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재발 방지를 위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