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혈액형 B형인 사람이 피부 '주름' 더 잘 생긴다
혈액형 B형인 사람이 피부 '주름' 더 잘 생긴다
입력 2019.04.13 15:1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꽃샘추위가 물러가고 점차 따듯한 햇볕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편으로는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도 늘어나고 있다.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가 걱정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최근 KBS에서 보도한 피부 주름에 관한 국내 연구 결과가 재조명받고 있다.


보도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B형 혈액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피부 주름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연구는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60대 이상 99명의 여성을 혈액형별로 나눠 얼굴 주름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혈액형이 B형인 여성들이 주름의 거친 정도(Average roughness)가 1AU(에이유)를 웃돌아 다른 혈액형들보다 주름이 더 많이 생성돼 있었다.


그뿐만 아니라 주름의 깊이도 B형이 가장 많이 패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얼굴 피부색을 측정하는 멜라닌 생성 지수(MI)에서는 B형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피부색을 어둡게 하는 멜라닌의 생성이 가장 적어 다른 혈액형보다 B형의 피부색이 더 밝은 편에 해당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혈액형을 결정하는 물질은 피부 조직에도 그대로 붙어있는데, 피부 조직에 붙은 B형 물질의 경우 자외선 차단을 약화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물론 B형 혈액형인 모든 사람을 일반화할 수는 없다. 그러나 연구 결과가 유의미한 값을 가지고 소개된 만큼, 혈액형이 B형이라면 자외선에 좀 더 취약한 것은 확실하다.


따라서 B형이라면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사전에 바르고 시간마다 꼼꼼히 덧발라주는 노력으로 노화를 예방할 필요가 있겠다.


한편 해당 연구는 피부과학 국제학술지(Annals of Dermatology)에도 실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