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일본은 여전히 후쿠시마 '방사능 물' 바다에 버릴 계획을 짜고 있다"
"일본은 여전히 후쿠시마 '방사능 물' 바다에 버릴 계획을 짜고 있다"
입력 2019.04.13 11:17

인사이트GEOMAR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지난 11일(현지 시간) 세계무역기구(WTO)가 후쿠시마 등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한국의 수입 금지 규제를 인정했다. 물론 일본 정부는 즉각 반발하고 나선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는 여전히 방사능 오염수 110만t을 태평양에 방류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WTO의 판결이 있고 다음 날인 지난 12일(한국 시간) 그린피스는 입장문을 내고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단체 수석 원전 전문가 숀 버니는 이날 "유해한 방사능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의무이자 권리"라며 "WTO의 이번 판결은 이 권리에 대한 인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따로 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발생한 방사성 물질 유출이 인근 바다에서 나는 수산물을 수입 금지할 정도까지 이르렀지만, 현재까지 유출된 수준은 여전히 남아있는 오염 물질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는 것.


숀 버니는 "현재 한국 시민들과 후쿠시마 인근 지역 사회에 가장 심각한 위협은 일본 정부가 현재 보관 중인 110만t 원전 오염수 태평양 방류를 고려 중이라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계획이 실행된다면, 후쿠시마 지역 어민뿐 아니라 한국에게도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비판하며 방류 계획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앞서 그린피스는 지난 1월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위기 보고서를 발간하며 이곳 원전 저장 탱크에 110만 t이 넘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보관되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오염수는 오는 2030년이면 200만t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강철 탱크에 장기간 보관하는 대안, 오염수 처리 기술개발 정책 등이 있지만 일본 정부에서 보낸 조사팀은 오염수 처리 방안에 관해 가장 비용이 적게 드는 방법인 태평양 방류를 권고했다고 알려졌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빠르면 올해 안에 처리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오염수 처리를 결정할 때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태평양 연안 지역사회 및 인접국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시해야 한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지적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