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번에는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자막처리해 보도한 방송사
이번에는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자막처리해 보도한 방송사
입력 2019.04.12 19:42

인사이트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종합편성채널 MBN의 한 뉴스 프로그램은 영부인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오기한 채 방송했다.  

 

지난 11일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는 "핵 언급' 피한 北 김정은…文, 북미 물꼬 트려면?"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김 여사의 이름을 김정은으로 쓴 자료화면을 내보냈다. 

 

이 자료화면에는 문 대통령의 오른쪽에서 손을 흔들고 선 김 여사의 모습 옆에 '김정은 여사-멜라니아 여사 한미정상회담 동석'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인사이트뉴스1


보도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실수로 보기 힘든 방송사고"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MBN 측에 항의 전화를 한 사실을 인증한 누리꾼도 있었다.  


비판이 거세지자 MBN은 12일 오후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참고 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MBN은 그러면서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관계자분은 물론 시청자 여러분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보도전문채널 연합뉴스TV가 한미정상회담 소식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사진 아래 북한의 인공기를 배치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연합뉴스TV 측은 방송사고가 난 지 하루 만에 방송 사고 관련 책임을 물어 보도국장 등 보도국 총괄 책임자들을 보직 해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