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방금 최초로 공개된 '블랙홀'의 실제 사진과 크기
방금 최초로 공개된 '블랙홀'의 실제 사진과 크기
입력 2019.04.11 07:38

인사이트EHT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그동안 베일에 가려있던 블랙홀이 사상 최초로 관측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유럽, 한국, 일본 연구자로 구성된 국제 연구 협력 프로젝트인 사건지평선망원경(EHT) 연구팀은 사상 처음으로 인류가 직접 관측한 블랙홀 'M87'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 블랙홀은 질량이 태양의 65억 배, 지름은 160억㎞에 달한다.


연구팀은 지구에서 빛의 속도로 5,500만 년 이동해야 도착할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한 거대한 은하 중심부에서 2017년 4월 약 10일에 걸쳐 블랙홀을 관측한 뒤 2년간의 분석을 거쳐 존재를 확인했다.


이때 8개의 전파망원경으로 지구 크기의 전파간섭계를 구성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블랙홀은 별 등이 극도로 압축돼 아주 작은 공간에 밀집한 천체다.


우주에서 가장 빠른 빛조차 빠져나가지 못할 정도로 중력이 강한 만큼 어두울 것으로 예측되면서 '블랙홀'이라는 이름으로 불려왔다.


실제 어두운 데다 먼 거리에 있어서 그동안 아무도 블랙홀을 직접 관측하지 못했다.


영화나 교과서에 실린 블랙홀 그림은 모두 이론 계산을 바탕으로 그린 상상도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 만큼 이번 발견을 통해 드디어 1915년 아인슈타인이 일반상대성이론에서 제시한 개념상의 블랙홀 존재가 눈으로 확인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쉐퍼드 도엘레만 하버드 스미소니언 천체물리센터 박사는 "한 세대 전만 해도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일을 이뤄냈다"며 "세계 최고 성능의 전파망원경을 서로 연결해 블랙홀 연구에 새로운 장을 함께 열었다"고 고무적인 평가를 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