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불가리, 2019 밀란 디자인 위크에서 '예술과 과학 그리고 디자인' 전시 개최
불가리, 2019 밀란 디자인 위크에서 '예술과 과학 그리고 디자인' 전시 개최
입력 2019.04.10 17:48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불가리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가 '예술과 과학 그리고 디자인' 전시를 개최한다.


10일 불가리는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 푸오리살로네에서 디자인과 과학, 그리고 예술 간의 긴밀한 관계에 대한 탐구를 주제로 하는 두 가지 전시를 오는 14일까지 선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과학과 예술, 그리고 디자인의 다방면에 대한 특별한 강의가 진행되어 더욱 이목을 끈다. 


울리코 호에플리 천문관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전시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아티스트 토마스 사라세노의 예술 작품을 선보이며, 플라네타륨의 정원에 설치된 두 번째 전시공간에서는 불가리의 대표적인 디자인 아이콘인 비제로원의 20주년을 기념한 전시를 선보였다.


또한 지난 8일에 개최된 오프닝 행사에는 각국의 다양한 매체와 인플루언서를 비롯하여 이번 전시의 주역인 아티스트 토마스 사라세노, 불가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치아 실베스트리가 참석하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불가리


불가리를 대표하는 디자인 아이콘이자 베스트셀러인 비제로원 컬렉션은 로마의 장엄한 콜로세움에서 영감을 받은 혁신적이고 대담한 디자인이 특징적이며, 아니쉬 카푸어, 자하 하디드 등의 거장과 함께 콜라보레이션하는 등 불굴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이거나 또는 컬러 마블과 세라믹 등 새로운 소재를 접목시키기도 하면서 혁신적인 디자인을 이끄는 대표 아이콘으로서 끊임없이 변모해왔다. 


2019년, 불가리는 비제로원 탄생 20주년을 기념하여 비제로원의 오리지널 버전이자 가장 볼드한 디자인인 5-밴드 링을 다시 출시하면서 기존의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대담한 도전을 거듭하고자 하는 비제로원 정신을 다시금 상기시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