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30주년 기념 '조선 과학 전시' 진행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30주년 기념 '조선 과학 전시' 진행
입력 2019.04.09 17:47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혼천의, 앙부일구 등 유물을 보며 더욱 쉽게 배워보는 조선시대 과학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이 개관 30주년을 맞아 조선시대 과학 유물을 만날 수 있는 '조선 과학 전시'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민속박물관 내 조선 모형촌 수원화성존에서 진행되는 '조선 과학 전시'는 조선시대 과학을 대표하는 자격루, 혼천의, 앙부일구 등 국보, 보물급 유물들을 재현했다.


또한 '조선, 하늘을 읽다', '자연의 시간을 담다', '농업을 발전시키다'까지 총 3가지 존으로 나누어 천문학부터 농업까지 폭 넓은 분야의 조선시대 과학을 소개한다.


특히 자격루 작동 원리 등 다양한 영상 자료를 유물과 함께 상영해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가장 먼저 하늘의 별자리를 기록한 조선의 대표적인 천문도인 천상열차분야지도, 천문기기인 혼천의 등을 만날 수 있는 '조선, 하늘을 읽다' 존에서는 중국에 영향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날짜와 시간을 계산했던 조선 천문학의 우수성을 배울 수 있다.


'자연의 시간을 담다' 존에서는 전시된 해시계 앙부일구와 물시계 자격루 등이 어떻게 자연현상을 이용해 시간을 파악했는지 작동원리를 소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마지막 '농업을 발전시키다' 존에서는 앞서 만났던 천문학, 기상학 등 과학 연구가 백성들의 생활 기반인 농업에 적용돼 발전을 이뤄나가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우리 역사를 더욱 쉽게 배울 수 있는 영상도 함께 선보였다. 영상은 청동기 마을의 형성과 고조선의 등장, 백제 무령왕릉의 축조 과정과 부장 유물, 수원화성과 정조 그리고 화성 행렬까지 총 3가지로 기존에 설치된 모형에 대한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민속박물관


롯데월드 민속박물관은 "이번 '조선 과학 전시'는 롯데월드가 지난 1월 진행한 고려 전시실 개편과 함께 개관 30주년 기념으로 도입한 특별 전시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초등학생, 중학생들에게 교육적 활용도가 높은 전시 콘텐츠 도입에 집중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