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자기 집 불에 타고 있는데도 '대형 산불'부터 끄러 뛰어간 인제소방서 소방관
자기 집 불에 타고 있는데도 '대형 산불'부터 끄러 뛰어간 인제소방서 소방관
입력 2019.04.09 18:4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거센 화마가 강원도 일대를 뒤덮는 동안 소방관들이 새벽같이 달려와 바쁘게 움직였다.


이런 가운데 누구보다 박수받아야 할 '현실 히어로' 소방관이 있다. 


바로 쉬는 날, 자신의 집이 불타는 와중에도 산불과 싸우러 달려간 인제소방서 인제 119안전센터 김지현(28) 소방사다. 


9일 인제소방서에 따르면 김 소방사는 지난 4일 오후 2시 45분께 강원도 인제군 남면 남전약수터 부근에서 산불이 발생했을 당시 비번 중에도 비상소집에 응했다.


인사이트김지현(28) 소방사 / 사진 제공 = 인제소방서


산불 진화 작업에 투입된 김 소방사는 사력을 다해 화마와 싸웠다.


그러던 중 오후 7시께 고성군의 본가에 있던 어머니의 긴박한 전화가 걸려왔다. 바로 옆 펜션에 불이 옮겨붙어 김 소방사의 집도 위험하다는 소식이었다.


전화를 받은 김 소방사는 곧장 집으로 향했다. 그런데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산불 화재 현장으로 돌아왔다. 


위험에 빠진 군민과 고생하는 동료들이 걱정돼 어머니의 안전만 확인한 뒤 산불 진화에 다시 합류한 것이다.


인사이트전소된 김 소방사의 집 / 사진 제공 = 인제소방서


결국 김 소방사의 집은 전소돼 새까맣게 타들어 간 집터만 남게 됐다. 


자신의 가족과 재산보다 수많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선 김 소방사. 그에 대한 칭찬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김 소방사는 특별휴가를 받고 가족들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인제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인사이트 취재진에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