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 왔다 '강원 산불'로 피해 입은 이재민 위해 '3천만원' 기부한 야노 시호
한국 왔다 '강원 산불'로 피해 입은 이재민 위해 '3천만원' 기부한 야노 시호
입력 2019.04.06 15:22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이자 추사랑 엄마로 이름을 알린 야노 시호가 선행을 펼쳤다.


6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모델 야노 시호는 강원도 고성과 속초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3천만원을 기부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촬영을 위해 한국에 입국했던 야노 시호는 대형 산불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야노 시호가 기부한 3천만원은 협회를 통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 피해 복구와 구호 물품 지원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라치아


앞서 야노 시호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유가족을 위해 5천만원을 기부하거나 2017년 포항 지진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위해 5천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일본인인 야노 시호의 따뜻한 선행에 팬들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앞서 지난 4일 강원도 고성과 속초 일대에는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현재 주불은 잡힌 상태이나 이번 화재로 이재민들은 집을 잃고 축구장 면적의 약 350배에 달하는 산림이 잿더미가 되고 말았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