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검게 그을린 채로 불에 탄 집 홀로 지키며 주인 기다리는 아기 강아지
검게 그을린 채로 불에 탄 집 홀로 지키며 주인 기다리는 아기 강아지
입력 2019.04.06 08:0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축구장 면적 735배에 달하는 엄청난 규모의 산림을 태운 초대형 산불.


이 산불은 고성과 속초 주민들의 삶의 터전은 물론 소중한 추억을 앗아갔다.


이런 가운데 전소된 집 앞에서 하염없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포착됐다.


인사이트뉴스1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마을에서 발견된 강아지의 모습은 말 못 하는 동물들에게도 산불이 큰 재난이라는 것을 실감케 한다.


이 강아지는 목줄을 하지 않고 있어 불을 피해 마을을 떠날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마치 자신을 데리러 올 주인을 기다리는 듯 전소된 집 앞을 지키고 서 있다.


인사이트뉴스1


"주인님 저를 잊지 마세요. 여기서 기다리고 있어요"라고 말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게다가 이 강아지는 화마에 검게 그을린 상태라 더욱 안타까움을 더한다.


모든 걸 잃은 사람 못지않게 아픔을 견디고 있을 강아지의 모습. 부디 주인과 다시 만나 남은 견생을 살아가길 바란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