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제주도 갔다가 표 매진돼 화재 발생 '15시간' 만에 상황실 도착한 속초시장
제주도 갔다가 표 매진돼 화재 발생 '15시간' 만에 상황실 도착한 속초시장
입력 2019.04.05 22:35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김철수 속초시장이 '강원 산불'이 일어났던 4일 밤 강원도가 아닌 제주도에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5일 SBS 뉴스8은 "김 시장은 산불이 일어났던 어제, 부인과 함께 제주도를 여행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시장은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고, 산불 소식을 듣고 4일에 돌아오려 했지만 비행기 표가 매진이라 돌아오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 시장은 5일 아침 가장 빠른 비행기 표를 예매했고, 화재 발생 약 15시간이 지난 오전 10시 20분 비상상황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시장의 공백 동안 속초 부시장이 이낙연 총리 주재로 열린 긴급 관계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현장 브리핑도 부시장이 대행했다.


이에 대해 김 시장은 SBS에 "아내 환갑과 결혼 35주년을 맞이해 제주도 가족여행 중이었다"면서 "8시쯤 제주도를 출발하려 했지만, 마지막 비행기 표가 모두 매진돼 다음날 첫 비행기를 탔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국가재난사태'가 발령된 이번 '강원 산불'은 4일 오후 7시 17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산림 250ha를 태운 것으로 집계됐으며, 사상자까지 발생시킨 최악의 화재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