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권 바뀌어도 그대로"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펑펑' 눈물 흘린 청년
"정권 바뀌어도 그대로"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펑펑' 눈물 흘린 청년
입력 2019.04.02 12:4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청년이 대통령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정권이 바뀌었는데 청년 정책은 달라진 게 없다"는 이유였다.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은 진영을 망라한 80여 개 100여 명의 시민단체 대표를 청와대 여민관으로 초청해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국민과 함께 국민의 눈높이로 국민의 마음으로'라는 슬로건 아래 혁신적 포용 국가를 향한 시민사회의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대통령은 저출산 문제, 일자리 변화와 국민의 삶 등 중대한 사회 현안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시민단체 대표들도 사회 전반에 걸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자리를 함께한 엄창환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는 이날 대한민국 청년들의 어려운 현실을 호소했다. 


엄 대표는 "정부가 청년의 삶 전반을 진중하게 고민하는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청년 정책은 행정 실무 중심 논의에 빠져 작동하지 않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정이 북받쳤는지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정권이 바뀌었는데 청년 정책은 달라진 게 없다. 부처의 준비나 의지는 약하고 대처도 부족하다"라고 울먹이며 청년 정책 문제를 꼬집었다. 


인사이트눈물을 훔치는 엄창환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 / 뉴스1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한 엄 대표는 "(눈물을 보여) 죄송하다. 가슴 아팠던 기억이 있다"며 눈물을 닦아냈다. 문 대통령은 청중들에게 엄 대표를 향한 박수를 청했다. 


엄 대표의 발언이 끝난 뒤 청와대는 간담회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청와대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대통령은 이날 자리를 마무리하며 "이렇게 함께해 주신 것만 해도 고마운 일인데 이렇게 또 좋은 의견들 말씀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아주 생생한 이야기에 공감할 수 있었던 그런 자리였다고 생각한다. 방향성에 공감하고 실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YouTube 'KTV국민방송'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