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늘 전국노래자랑서 '손담비-미쳤어'로 무대 초토화 시킨 77세 할아버지
오늘 전국노래자랑서 '손담비-미쳤어'로 무대 초토화 시킨 77세 할아버지
입력 2019.03.24 15:31

인사이트KBS1 '전국노래자랑'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전국노래자랑'이 또 하나의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24일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은 서울 종로구 편으로 꾸며져 참가자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전국노래자랑' 무대에 선 한 참가자는 독보적인 존재감과 남다른 선곡 센스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바로 77세 지병수 씨였다. 현재 사회복지관 자원봉사자 업무를 하고 있는 그는 손담비의 '미쳤어'로 무대의 시작을 알렸다.


KBS1 '전국노래자랑'


지병수 씨는 '미쳤어'를 부르며 출중한 노래 실력과 함께 심상치 않은 박자 감각을 자랑했다.


그는 흐느적거리는 안무까지 흠잡을 데 없이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KBS1 '전국노래자랑'


무대가 끝난 뒤 '전국노래자랑'의 터줏대감 송해가 "댁에서도 이 노래를 가끔 하시냐"고 묻자 지병수 씨는 "아이돌 노래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어 애창곡이 '인디언 인형처럼'이라고 밝힌 그는 다시 한 번 넘치는 흥을 발산한 뒤 무대를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미쳤어', '인디언 인형처럼'으로 무대를 장악한 지병수 씨는 인기상을 수상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YouTube 'KBS 안테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