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너무 귀엽다"···항암치료로 머리 다 빠져 울먹이는 여친 달래주는 남친
"너무 귀엽다"···항암치료로 머리 다 빠져 울먹이는 여친 달래주는 남친
입력 2019.03.24 11:08

인사이트YouTube '새벽'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최근 혈액암 중 하나인 림프종 투병 사실을 고백한 뷰티 크리에이터 새벽이 남자친구와의 달달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새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항암 치료 1차를 진행한 모습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새벽은 탈모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탓에 삭발을 결심했다고 알렸다.


그는 입원을 앞두고 홀로 미용실을 방문해 삭발을 거행했다. 거듭 눈물을 보였지만 씩씩하게 모든 과정을 마쳤다.


인사이트YouTube '새벽'


자신의 모습이 키위 같다며 밝게 웃던 새벽도 남자친구 앞에서는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남자친구에게 화이트데이 선물로 모자를 받고는 아무 말도 잇지 못한 채 눈시울을 적셨다.


새벽은 "(모자 벗은 거) 못 보여주겠어"라며 고개를 숙였고, 남자친구는 "이거 지금 안 쓰면 나 집에 갖고 갈 거야"라며 장난스레 달랬다.


인사이트YouTube '새벽'


결국 새벽은 "안에 (머리가) 얼룩덜룩해"라며 조심스레 모자를 벗었다.


남자친구는 새벽이 무안하지 않게 "귀엽다"라며 연신 감탄사를 터뜨린 뒤 따뜻한 포옹과 입맞춤을 선사했다.


"여보 너무 귀엽다. 너무 아프지 마"라는 남자친구의 응원에 새벽은 눈물을 그치고 환히 웃어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새벽'


YouTube '새벽'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