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천안함·연평도 사건 추모하는 서해수호기념식 빠지고 로봇 행사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천안함·연평도 사건 추모하는 서해수호기념식 빠지고 로봇 행사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입력 2019.03.22 16:54

인사이트'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 12MBC 뉴스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서해를 수호하다 순국한 장병들을 기리는 기념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불참했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다.


22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는 '서해수호 55 용사'를 기리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거행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대신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시각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열린 '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에 참석했다.


기념식은 국민 의례, 헌화·분향·묵념, 기념사, 기념공연 순으로 이어졌다.


이 총리는 기념사에서 "서해는 조국 분단의 현실을 가장 아프게 겪었다"면서 "6·25전쟁 이후 북측의 간헐적 도발로 많은 장병이 희생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묘역에서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천안함 희생 장병 유가족 모습 / 뉴스1


그러면서 "서해 용사들이 꿈꿨던 것도 평화, 지키려고 했던 것도 평화였다. 호국 용사들의 명예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헌화·분향은 서해수호 전사자 유가족과 참전 전우 대표 등이 진행했다.


기념 공연 1막에서는 천안함 전사자 故 문영욱 중사의 사연을 담은 '소년의 꿈'이 불렸으며, 2막에서는 서해수호 55 용사의 이름이 하나하나 호명됐다.


기념식에 참석한 전사자 유가족과 참전 장병 및 시민 등 7천여 명은 나라를 지키다 전사한 장병들의 넋을 기리며 그들의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로봇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자 미래에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신산업"이라면서 "로봇산업은 대구의 기회이고 대한민국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