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태경 의원이 "여성가족부는 워마드 후원 집단"이라고 하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하태경 의원이 "여성가족부는 워마드 후원 집단"이라고 하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
입력 2019.03.19 15:36

인사이트Facebook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인사이트] 김천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여성가족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하 의원의 발언에 여러가지 반응을 보였다.


지난 17일 하 의원은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워마드의 언어폭력, 그 잔인함을 고발한다'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그는 인사말에서 "여성가족부는 성 평등 교육 사례집에서 여혐은 혐오인데 남혐은 혐오가 아니라고 말했다"며 "이는 워마드 사상을 압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여성가족부는 김치녀는 혐오 표현이지만 김치남은 혐오 표현이 아니라는 성 평등 교육 사례집을 펴낸 바 있다.


인사이트초중고 성평등 교수·학습 지도안 사례집


하 의원은 이러한 점을 토대로 봤을 때 여성가족부는 워마드 후원 집단이며, 이번에 그 증거가 잡힌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례집에서 김치남은 혐오가 아니라는 것이 여가부의 본질이고, 이것은 (여가부가) 워마드 후원 집단이라는 것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여성가족부에 대한 강도 높은 지적을 계속 이어갔다.


그는 토론회에서 "여가부가 앞장서서 워마드를 없애야 하는데 여가부는 워마드에 대한 논평이나 비판이 없다"며 "남성에 대한 적개심만 가득한 부서"라고 꼬집었다. 


이로 인해 정작 보호받아야 할 약자 여성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가수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이 SNS에 퍼질 때 여가부는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며 "약한 여성을 보호하기 위해 앞장서야 할 여가부가 침묵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 사진 = 인사이트


또 故 장자연 씨의 죽음에 대해 증언했던 윤지오 씨가 신변 위협의 불안에 떨 때도 한참 뒤에서야 쉘터(보호처)를 마련해줬다면서 여가부는 여성에 관심이 있는 게 아니며 고위층 할당 제 등 고위층 여성에만 관심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토론회를 통해 남성과 여성은 적대 관계가 아니라는 말도 했다. 하 의원은 "한 여성은 한 남성의 딸이자 아내이고 또 어머니며, 한 남성은 한 여성의 자식이자 남편이고 아빠"라면서 "아빠와 딸 관계를 남녀 관계로 만들려는 게 여가부다"고 했다.


하 의원에 지적에 누리꾼들은 여러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일베처럼 사회를 좀먹는 워마드에 대해 왜 여가부가 침묵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면서 "하 의원이 속 시원하게 말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다른 누리꾼은 "여가부가 만든 성 평등 사례집을 놓고 봤을 때 성 평등 실현은 아직도 먼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하 의원이 여가부를 지나치게 비판하는 것 같다는 반응도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