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신증권 "제일기획, '갤럭시S10' 광고 물량으로 호재…목표가↑"
대신증권 "제일기획, '갤럭시S10' 광고 물량으로 호재…목표가↑"
입력 2019.03.18 18:57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일기획


대신증권, 제일기획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 2000원 제시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대신증권이 제일기획의 올해 실적을 양호할 것으로 진단했다.


18일 대신증권은 삼성 계열사인 제일기획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3만 2000원을 제시했다.


제일기획의 올해 1분기 매출총이익(GP)은 2500억원, 영업이익(OP)은 308억원으로 예상했다.


이 수치는 각각 전년대비 6.6%, 18.2% 상승한 것이다.


대신증권의 김회재 연구원은 삼성의 '갤럭시S10' 4종이 출시되고 일시적 인건비 증가 영향이 사라지면서 이익이 개선할 것으로 분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일기획 


"올해 국내 광고시장 3조 돌파할 것"


그는 "올해 국내 광고 시장은 지난해보다 5.7% 늘어난 12.4조원으로 예상돼 GDP 성장률 2.6%를 상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과 모바일 광고시장의 성장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올해 국내 광고시장이 5.7%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는 제일기획에 호재라고도 부연 설명했다.


그는 "올해 국내 광고시장은 12조 4000억원으로 5.7% 성장해 GDP 성장률 2.6%를 크게 상회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으로 TV 광고가 턴어라운드하고 모바일은 19% 성장해 처음으로 3조 3000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