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혈세' 들여 취업 준비하는 청년에게 월 '50만원' 준다는 문재인 정부
'혈세' 들여 취업 준비하는 청년에게 월 '50만원' 준다는 문재인 정부
입력 2019.03.18 14:2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정부가 취업준비생들에게 매달 50만원이 들어오는 체크카드를 준다.


18일 고용노동부는 다음 주 월요일인 오는 25일부터 2019년 정부 신규사업인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첫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청 대상은 만 18세부터 34세까지 취업을 준비하는 미취업자 청년 중에서 고등학교, 대학교, 대학원을 졸업 또는 중퇴한 지 2년 이내인 이들이다.


여기에는 고등학교 검정고시도 인정된다. 검정고시 합격 일을 졸업 일로 계산한다.


지원금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또 기준중위소득 120%(올해 4인 가구 기준 월 553만 6,243원) 이하 가구에 속해야 한다.


인사이트워크넷


신청은 온라인 청년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


이후 신청 결과는 신청한 다음 달 15일 개별적으로 알 수 있으며,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체크카드 형식으로 지원받는다. 단 카드에서 현금 인출은 불가능하다.


그뿐만 아니라 고용센터 등에서 다양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안내받을 수 있고, 취업특강, 멘토링, 직무교육 등도 제공받을 수 있다. 원할 경우 1:1 맞춤형 상담이나 심리 상담도 가능하다.


고용부는 올해 총 8만 명의 취업준비생에게 이같은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격 요건을 갖춘 신청자 중에서는 졸업 및 중퇴 경과 기간이 길수록 우선순위가 된다.


그밖에 자세한 사항은 고용노동부 고용정보시스템 사이트인 워크넷에서 알아볼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