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단 1명만 앞으로 경기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단 1명만 앞으로 경기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입력 2019.03.16 18:19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우리나라 민심이 향후 대한민국의 경기에 대해 부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5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앞으로 1년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묻는 질문에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14%에 그쳤다.


반면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보는 이들은 51%에 달했다. 지금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들은 30%인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 응답한 비율이 35%를 기록했던 작년 5월 조사 이후 약 10개월 만에 21%포인트나 감소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의 비관적 전망이 각각 59%로 가장 높았고, 인천·경기(53%), 서울(49%), 대전·충청(46%), 광주·전라(34%) 등이 뒤를 이었다.


나라 경제뿐 아니라 가정 살림살이에 대해서도 낙관적으로 바라보는 비율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살림살이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5%에 머물렀고, '나빠질 것'이란 응답은 32%, '비슷할 것'이란 응답은 무려 50%를 기록했다.


향후 1년간 실업자 전망을 묻는 질문에서도 '증가할 것(54%)'이란 응답이 '줄어들 것(17%)'이란 응답과 '비슷할 것'(23%)이란 응답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갤럽 측은 "경기와 살림살이에 대한 비관적 전망이 10개월째 긍정적 전망을 앞서고 있다"며 "실물경제 부진이 경제 민심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청와대'


한편 이번 갤럽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44%까지 떨어지며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44%를 기록한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1%포인트 상승한 46%였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르겠다'는 각각 5%를 기록했다.


이들은 부정적인 평가를 한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2%)과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2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