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언니, 저 싫어해요?"···마마무 멤버들에 오해 받았던 일 고백하며 눈물 보인 솔라
"언니, 저 싫어해요?"···마마무 멤버들에 오해 받았던 일 고백하며 눈물 보인 솔라
입력 2019.03.15 19:33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걸그룹 마마무 솔라가 리더 역할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신곡 '고고베베'로 컴백한 걸그룹 마마무가 출연했다.


이날 솔라는 그룹의 리더가 짊어져야 하는 무게에 대해 언급했다.


솔라는 "연습생 생활을 늦게 시작했다고 하더라"라는 MC의 질문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이에 솔라는 "22살에 연습생을 시작했다. 집에서도 막내고 어딜 가든 막내였는데 여기 오니까 제일 언니더라. 너무 낯설더라"라며 입을 열었다.


나이가 제일 많아 리더가 된 솔라는 "네가 리더니까 이런저런 이야기도 해주고 잘 이끌어라"라는 회사의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그런 경험이 없어 아무런 방법을 몰랐던 솔라는 멤버들을 그저 엄하게만 대했다.


노래와 춤에 있어서 뛰어난 멤버들이지만, 솔라는 동생들에게 칭찬을 한 적이 거의 없었다. 특히 화사에게는 지금까지도 칭찬한 적이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그렇게 멤버들과의 충돌은 잦아졌고, 솔라는 화사에게 "언니는 저를 싫어해요?"라는 말까지 듣고 말았다.


솔라는 "화사가 이번에 음원이 잘 돼서 1위를 했다. 그리고 얼굴을 보는데 울컥했다"면서 "예전에 못해줬던 게 너무 미안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터뜨렸다.


솔라의 이야기를 들은 화사는 "충돌이 많았는데 당시에는 언니도 누가 알려줘야 하는 사람인 걸 몰랐다. 지금은 다 이해한다"라고 전했다.


그동안 티 내지 않아 몰랐던 솔라의 고충에 누리꾼들은 "방법을 몰랐으니 당연히 힘들었겠다", "그래도 멤버들이 서로를 이해해주니까 보기 좋다", "솔라, 마마무 모두 파이팅이다"라며 위로를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Naver TV '인생술집'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