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점주에게 도시락 '강매'시키는 롯데 세븐일레븐을 고발합니다"
"점주에게 도시락 '강매'시키는 롯데 세븐일레븐을 고발합니다"
입력 2019.03.15 17:36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롯데그룹의 직원 처우를 고발합니다"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롯데그룹의 '갑질'을 고발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롯데그룹의 직원 처우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한 건 올라왔다.


자신을 롯데그룹 계열사인 코리아세븐 소속 직원이라고 밝힌 이 청원자는 "현재 롯데그룹은 '포괄임금제'라는 허울로 수많은 직원들을 52시간 근무 외로 강제 노동을 시키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겉으로는 'happy time' 근무제라 해 컴퓨터가 18시 이후 강제로 꺼지게 만들어 놨다"면서도 "실제로는 프로그램을 지우며 일을 하라고 하며, 퇴근 키를 찍고 근무를 시키는 등 휴일에도 근무를 강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편의점 '세븐일레븐' 운영하는 코리아세븐 관련해서도 문제 제기 


청원자는 자신이 속한 코리아세븐과 관련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저희 계열사는 프랜차이즈 경영주에게 부담을 안겨주며 이벤트 및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리아세븐은) 'Fresh food store'를 만든다는 명목으로 모든 경영주 및 직원에게 도시락을 할당, 구매케 하고 있으며, 그를 달성하지 못할 시 9000여 개의 경영주 및 직원들에게 '강제 구매'를 하도록 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세븐일레븐 도시락 / Instagram '7elevenkorea'


코리아세븐, "도시락 강매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와 관련해 코리아세븐 측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청원자가 말하는 이벤트 및 사업이 '1+1 행사' 등과 관련한 이야기인 것 같은데, 점포에서 발행하는 프로모션은 기본적으로 본사와 파트너사가 분담하기 때문에 이해가 잘 안되는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도시락 강매 논란과 관련해서는 "발주는 점주의 고유 권한이기에 본사가 절대 강요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점마다 판매량이 다르기 때문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합리적인 판매 지도 정도는 할 수 있지만 최종 결정은 무조건 점주가 한다. 게다가 청원 내용과 같은 강매 사건이 실제로 발생했다면 점주가 절대 가만히 있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청원자의 주장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그는 "판매가 되지 않은 도시락은 발주 수량 달성을 위해 빛도 보지 못하고 버려지는 음식이 한두 개가 아니며 음식물 폐기 비용은 고스란히 다시 경영주에게 돌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점포 수를 늘리기 위해 경영주가 계약이 종료된 후에도 폐점 및 휴점을 하지 않고, 직원들을 점포에 배치해 본인의 월급을 점포를 돌아가게 쓸 수 있도록 강요하며 점포만 유지하기 급급하다"고 전했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음식물 폐기 비용은 기본적으로 본사가 20%를 지원해줘왔고, 지난해부터는 점주와의 상생안을 발표하면서 최대 50%까지 지원폭을 확대한 상황이다"며 "점주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본부가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세븐일레븐 도시락 / Instagram '7elevenkorea'


청원자, "롯데그룹의 근무실태를 파악해 위법사항 엄중히 다스려달라" 


한편 청원자는 코리아세븐뿐만 아니라 롯데쇼핑, 롯데정보통신, 롯데 하이마트 등의 근무실태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롯데쇼핑의 직원들 핸드폰 검사(회사 관련 애플리케이션의 설치 유무 검사) ▲롯데정보통신 직원들의 강제 출근 및 강제 야근 ▲롯데 하이마트 직원들의 퇴근키 사용 후 연장근로 ▲롯데마트의 강제 연차 사용 및 출근 요구 ▲실적이 없는 롯데지주의 성과급 400% 몰아받기 문제 등의 문제와 관련해 외부 감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청원자는 "관리자급을 제외한 일반 평사원급의 의견청취로 롯데그룹의 근무실태를 파악해 위법사항을 엄중히 다스려달라"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