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매매 알선' 혐의 받은 승리에 '손절 의사' 밝힌 왕대륙
'성매매 알선' 혐의 받은 승리에 '손절 의사' 밝힌 왕대륙
입력 2019.03.15 16:09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대만 배우 왕대륙이 '승리 사건'과의 연관성을 완강히 부인했다.


지난 14일 왕대륙의 소속사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최근 온라인상에 유포된 왕대륙의 악성 유언비어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중화권 매체는 최근 승리가 성접대 알선 등의 혐의로 경찰청에 출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현지 누리꾼은 왕대륙과 승리의 친분을 들며 그가 해당 사건에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luwang'


일각에서는 왕대륙이 지난 1월 승리가 사내 이사로 재직했던 강남 클럽 '버닝썬'에 방문했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왕대륙의 소속사 측은 왕대륙과 승리가 평범한 친구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왕대륙과 승리 사건은 완전히 관계가 없으며 이 사건의 모든 불법행위를 강경하게 반대하고 엄중히 규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루머를 유포하는 이에게는 법적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도 선포했다.


한편, 왕대륙은 국내에서 영화 '나의 소녀시대' 남자 주인공으로 알려졌다. 오는 21일 영화 '장난스런 키스' 홍보 차 내한 예정이다.


인사이트영화 '장난스런 키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