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자연 단순 자살 아냐"···눈물 쏟으며 '공소시효 연장' 호소한 윤지오
"장자연 단순 자살 아냐"···눈물 쏟으며 '공소시효 연장' 호소한 윤지오
입력 2019.03.15 15:45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故 장자연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본 '마지막 증인'으로 알려진 동료 배우 윤지오씨가 오늘(15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15일 오전 10시 30분 윤지오씨는 서울 종로구에 자리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장자연 사건'의 공소시효를 연장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해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윤씨는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다"며 "그렇게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는 25년으로 늘어난다. 범죄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년에서 25년이다"라고 외쳤다.


그는 "공소시효가 지나면 가해자들을 제대로 벌줄 수 없다"고 울부짖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이슈가 이슈를 덮는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며 의혹을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눈물을 꾹 참고 발언을 끝낸 윤지오씨는 결국 차오르는 설움을 토해냈다. 뒤로 돌아 눈물을 훔치는 모습에서 그간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했을지, 두려워했을지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었다.


지난 2009년 3월 장씨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있던 성 상납 의혹 관련 인물들을 모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은 이들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이 사건에 대해 재조사를 벌이고 있다.


여성단체들은 "검찰 과거사위원회에서 본조사를 진행한 지 1년이 다 돼가지만, 여전히 진상 규명이 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철저한 진상 규명이 없다면 이런 부정의한 권력행사는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수밖에 없다"며 조사 기한 연장과 피해자 신변 보호 등을 촉구했다.


한편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오는 31일 활동을 종료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