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두환, 돌아가자마자 헬기 탄 군인들이 시민들 향해 총 쐈다"···39년 만의 공개된 증언
"전두환, 돌아가자마자 헬기 탄 군인들이 시민들 향해 총 쐈다"···39년 만의 공개된 증언
입력 2019.03.15 10:02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광주 전남도청 앞에서 헬기 사격이 있었던 1980년 5월 21일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광주를 찾았다는 증언이 39년 만에 나왔다.


지난 14일 JTBC '뉴스룸'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서 미군 정보요원으로 근무했던 김용장 씨와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보도에서 전 주한미군 방첩 정보요원 김용장 씨는 1980년 5월 21일 오후 12시께 전두환 전 대통령이 헬기를 타고 광주 제1전투 비행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두환, 정호용 특전사령관, 505보안부대 이재우 대령이 광주 제1전투 비행장 단장실에서 회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1980년 광주의 5월 / 뉴스1


이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서울로 돌아갔고 헬기 사격이 광주 시내를 뒤덮었다.


김용장 씨는 "21일과 27일 두 차례 헬기 사격이 있었는데 UH1H라는 소형 헬기에서 M60으로 쐈다"며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기억했다.


이어 김씨는 "이는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다. 전두환 씨가 돌아간 이후 바로 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 사살 행위가 이뤄졌다. 이런 점에서 거기서 (명령이) 전달됐다고 믿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방첩 정보요원이었던 김용장 씨는 이 같은 내용을 미국 정부에 공식 보고했고 해당 내용은 미국 국방부에 전달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근거 자료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떤 헬기가 출발하면 기록이 남는다. '비행 계획서'라는 게 있는데 그것은 무조건 남게 돼 있기 때문에 그날 비행 계획서를 확인해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39년 만에 당시 상황을 고백한 김용장 씨는 "증인들이 살아 있는 동안에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지 만약에 우리가 죽고 나면 누가 그 일을 하겠냐"며 "그동안 지고 있던 십자가가 굉장히 크고 무거워서 이젠 이걸 내려놓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그동안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헬기 사격 지시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과연 이번 김용장 씨의 증언이 끊임없이 이어져 온 전 전 대통령의 광주 방문 의혹 실체를 밝히는 '열쇠'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인사이트위키백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