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통 없이 알약처럼 삼키기만 하면 되는 초간단 '캡슐 내시경' 나왔다
고통 없이 알약처럼 삼키기만 하면 되는 초간단 '캡슐 내시경' 나왔다
입력 2019.03.15 10:32

인사이트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이제 더 이상 고통스러운 호스 주입 없이 알약만으로 내시경을 검사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4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내 의료업체와 함께 소장을 비롯한 식도와 위 등 상부위장관용 캡슐 내시경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캡슐 내시경은 고속 데이터 통신 기법이 사용돼 초당 24장의 사진을 찍을 수 있어 식도처럼 캡슐이 빠르게 지나가는 구간도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인사이트한국전자통신연구원


크기는 1cmx3.1cm이며 LED 램프와 전·후방 카메라, 코인형 배터리, 자석으로 구성돼 정보를 송신하는 역할을 한다.


의사는 수신된 정보를 보면서 마그네틱 컨트롤러를 이용해 자석이 장착된 캡슐의 자세나 관찰 시간을 제어할 수 있다.


캡슐 내시경은 교차 감염 가능성과 환자의 복부 불편감을 유발하는 유선 내시경의 단점을 보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사이트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진은 단방향으로 만든 캡슐 내시경을 양방향으로 통신하고, 대장 및 십이지장 등 전체 소화기관을 검진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병석 인트로메딕 연구소장은 "내년 시스템의 검증과 품목 허가용 인증시험을 완료한 후 사업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캡슐 내시경은 시스템 검증이 완료되면 위장질환 발병률이 가장 높은 중국과 식도 질환 발병률이 가장 높은 영국을 대상으로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