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카풀 업계 "대타협기구 합의안 전면 무효화해야" 공동 선언
카풀 업계 "대타협기구 합의안 전면 무효화해야" 공동 선언
입력 2019.03.14 19:3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풀러스를 비롯한 카풀 스타트업들이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내놓은 '카풀 합의안'을 전면 무효화할 것을 요구했다.


14일 풀러스, 위모빌리티, 위츠모빌리티 등 3사는 공동입장문을 통해 '카풀 합의안'을 전면 무효화하고 카풀 서비스에 관해 다시 논의할 것을 공식 요구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대타협기구는 카카오에게 향후 모든 모빌리티 사업을 밀어주는 결정을 내리고도 마치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타협을 이루어낸듯 명시하며, 합의의 성과를 미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카카오는 사업 규모와 수익화에 있어 카풀 서비스만을 하는 회사가 아니므로 대타협기구가 이야기 하는 카풀업계의 합의 대리자로 부적합하다. 카카오는 합의와 관련 양보를 한 것처럼 보이나 결과적으로 플랫폼 택시의 독점권과 카풀 사업의 자율경쟁 방어권까지 인정받은 셈으로, 시장내 공정한 경쟁의 도리에서 어긋난, 신규 업체의 시장진입을 막는 대기업과 기득권끼리의 합의가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풀러스 홈페이지 


이들은 또한 "모빌리티 혁신은 이제 막 시작됐으며, 앞으로 시민들이 택시를 탈지 에어드론을 탈지, 어떤 세상이 펼쳐질지 모른다. 그럼에도 지금 택시가 최대의 시장이기 때문에 택시와만 사업을 전개하라고 하는 말의 의미는 앞으로의 미래도 지금과 같아야 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것은 자가용을 포함한 장래에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새로운 운송수단을 도입하려는 스타트업 혁신 생태계의 싹을 자른 것이다. 현재 기득권으로 택시콜을 다 가지고 있는 카카오만 모빌리티 사업을 하라는 이야기이며 신규 사업자는 모빌리티 혁신에 도전하지 말라는 의미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기득권만 이익을 보고 혁신을 받아들이지 못한 피해는 모든 국민과 사회가 나눠가질 것이므로 카풀업체 뿐만 아니라 모든 스타트업 생태계의 혁신 기업가들이 이를 거부함이 마땅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카풀업계는 이번 합의를 인정할 수 없으며, 기득권만의 대타협 기구 협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누구에게나 공정한 사업기회를 줄 수 있도록 다시 논의해주기를 요구한다"고 선언했다. 


한편 택시업계와 카카오모빌리티, 더불어민주당 등이 참여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지난 7일 카풀 서비스를 평일 출퇴근 시간대인 오전 7~9시와 오후 6~8시에 제한적으로 허용한다는 내용의 합의안을 만든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