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故 장자연 사건 수사기간 '연장'해달라" 국민청원 이틀만에 '13만명' 돌파했다
"故 장자연 사건 수사기간 '연장'해달라" 국민청원 이틀만에 '13만명' 돌파했다
입력 2019.03.14 11:07

인사이트대한민국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버닝썬' 승리와 정준영 등 연예계 논란이 잇따르는 가운데, 또 다른 권력형 비리 연루 사건인 故 장자연 씨 사건 재수사를 촉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대한민국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는 "故 장자연 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원 글이 게재됐다.


글에는 "수사 기간을 연장해 장자연 씨가 자살하기 전 남긴 일명 '장자연 리스트'를 바탕으로 한 철저한 재수사를 청원합니다"라고 청원의 목적이 상세히 기술돼 있다. 


이 청원은 게시된 지 하루 만에 10만 명을 넘겼고 14일 10시 50분 기준 총 13만을 넘긴 상태로, 20만 명 청원 동의를 얻어 정부 답변을 듣기까지 고지를 얼마 남기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故 장자연 사건 10주기를 맞이해 당시 유력인사들에 성 접대를 했다는 내용이 담긴 '성 상납 리스트'에 있는 이름들을 재수사하라는 국민청원은 지난 8일에 이미 올라온 바 있다.


이후 국민청원에 힘을 받은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 씨가 태국에서 귀국해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정황을 폭로하면서 사건은 10년 만에 다시 떠올랐다.


현재 윤지오 씨는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자신의 심경을 토로한 뒤로 "그 역시 신변 보호를 받아야 한다"는 국민청원도 동의 수 20만 명을 돌파한 상태다.


故 장자연 사건은 2009년 3월 7일 故 장자연 씨가 대기업 회장과 언론사 관계자들의 실명이 포함된 성 상납 문건을 작성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시작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팩트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장자연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만을 기소했고, 명단에 적힌 다른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사건과 연결된 권력형 비리와 고인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들은 작년 검찰 과거사위원회 재수사 목록에 포함되면서 재조명받기 시작했다.


검찰의 재수사 목록에 포함되기는 했으나 수사가 미진하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故 장자연 씨의 안타까운 죽음 뒤 10년이 흐른 지금도 사건은 매듭지어지지 않은 상태다.


이를 밝혀내기 위한 국민의 움직임이 앞으로 성 상납 문건 속 인물들을 재수사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