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화이트데이인 내일(14일), '영하 5도'까지 떨어져 뼈 시릴 정도로 춥다
화이트데이인 내일(14일), '영하 5도'까지 떨어져 뼈 시릴 정도로 춥다
입력 2019.03.13 19:54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화이트데이인 내일(14일)은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꽃샘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은 다음날인 14일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평년보다 낮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영하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남해상을 지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후 차차 흐려져 늦은 오후부터 중부 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강원 산지, 강원 영서, 경기 동부, 충북 북부,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동부 내륙에는 눈이 쌓이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수원 -3도, 대전 -2도, 광주 -1도, 춘천 -8도, 청주 -2도, 전주 -2도, 강릉 1도, 대구 -1도, 부산 2도, 마산 0도, 울릉·독도 3도, 제주 6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9도, 수원 11도, 대전 12도, 광주 14도, 춘천 10도, 청주 12도, 전주 13도, 강릉 13도, 대구 13도, 부산 13도, 마산 13도, 울릉·독도 9도, 제주 13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 '보통', 초미세먼지 농도 '보통', 자외선 지수 '보통', 오존 지수 '보통' 단계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서울과 경기도 일부, 동해안에 건조 특보가 발효돼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겠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