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다음에 또 오세요" 명함에 스테이플러로 '콘돔' 찍어서 준 이발소 사장님
"다음에 또 오세요" 명함에 스테이플러로 '콘돔' 찍어서 준 이발소 사장님
입력 2019.03.13 18:23

인사이트Twitter 'gamezjake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미용 기술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던 헤어디자이너가 작은 실수로 누리꾼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미국 텍사스에서 이발소를 운영 중인 제이크 가메즈(Jake Gamez, 23)가 서비스를 제공했다가 낭패(?)를 본 일화를 소개했다.


최근 그는 자신의 SNS 계정에 손님들에게 건넨 선물이라는 글귀와 함께 인증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는 그의 명함과 콘돔이 붙어있는 모습이 보인다.


인사이트Twitter 'gamezjakee'


다소 의아하지만, 제이크는 "나한테 머리를 맡기면, 반드시 그날 밤 (콘돔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며 누리꾼들을 이해시켰다.


대부분 누리꾼이 사진을 보고 기발하다는 생각을 하려던 찰나, 한 사람이 누구도 예상치 못한 부분을 지적했다.


바로 스테이플러로 콘돔과 명함을 부착했다는 부분이었다. 이렇게 되면 구멍이 난 해당 제품을 사용했을 때 피임 효과는 전혀 없는 셈이 된다는 것.


인사이트Twitter 'gamezjakee'


한 사람의 지적으로 그의 SNS에는 수많은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은 "정말 실수인 것이냐", "알고 그랬을 리가 없다"며 그를 두둔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그의 사업 수완은 대단하다. 손님의 자녀까지 고객으로 만들기 위해 제품에 구멍을 낸 것" 등 우스갯소리를 전하기도 했다.


이에 제이크는 자신이 한 행동에 고의가 없었음을 밝히며, 실수를 알려주고 재밌는 반응을 보여준 누리꾼들에게 고맙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