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자연 리스트' 유일 목격자 윤지오, '신변 보호' 위해 여가부가 지원해준 숙소서 머문다
'장자연 리스트' 유일 목격자 윤지오, '신변 보호' 위해 여가부가 지원해준 숙소서 머문다
입력 2019.03.13 16:10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故 장자연이 작성했던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인 동료 윤지오가 여성가족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윤지오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했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준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도종환 시인의 '민들레 뿌리' 중 일부 문단이 적힌 사진을 게재한 윤지오는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은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네요"라며 운을 뗐다.


윤지오는 "범죄의 범위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돼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hmabella'


이어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것을 보면서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다"라며 "저 한 사람으로 인해 민들레 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신변의 위협 때문에 여기저기 숨어 지냈지만 이제 여가부의 지원을 받아 정착할 수 있게 됐다는 좋은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완벽하게 신변보호를 받고 있진 않지만 촬영팀과 동행하며 24시간 촬영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걱정하고 있는 팬들을 위해 하루에 한 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진행하겠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hmabella'


윤지오는 마지막으로 "사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 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늘 건승하시는 삶을 사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라며 글을 끝마쳤다.


지난 5일 윤지오는 각종 방송 등에 출연해 10년 전 故 장자연 사건에 대해 목격했다고 밝혔고, 12일 참고인 신분으로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출석한 바 있다.


조사단은 윤지오의 진술과 함께 초기 수사의 문제점을 정리해 조만간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사람이 먼저다.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은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네요. 범죄의 범위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 되어져야합니다. 하지만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것을 매번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고 저 한사람으로 인하여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어지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합니다.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것을 스스로도 알고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없이 무너져내립니다. 좋은소식을 처음 말씀드리자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하였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되었습니다. 모든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 오후에 2시간가량의 검찰조사에 임하였고 처음으로 포토라인이라는곳에 서서 기자분들께서 요청하시는 질문들에 대한 답을 드렸습니다. 신변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루어지고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중에 촬영을 24시간하여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달라진 정황들입니다.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하루에 한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시간 진행하려합니다. 앞으로는 좋은 소식만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사실을 규명하고자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있습니다. 늘 건승하시는 삶을 사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장자연 #사건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

윤지오(@ohmabella)님의 공유 게시물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