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850만명 고객 끌어모은 카카오뱅크 보고 시중은행들이 '벌벌' 떠는 이유
850만명 고객 끌어모은 카카오뱅크 보고 시중은행들이 '벌벌' 떠는 이유
입력 2019.03.13 08:08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뱅크 


2017년 국내 최초 모바일 퍼스트 은행 '카카오뱅크' 출범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국내 최초의 모바일 퍼스트 은행 '카카오뱅크'가 출범한 이후 우리는 더이상 은행을 갈 필요가 없어졌다.


스마트폰 앱 하나만 있으면 금융 거래를 편리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 7월 등장한 '카카오뱅크'의 가입자 수는 지난 2월 기준 85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즉, 국민 5명 중 1명이 카카오뱅크를 이용한다는 것이다.


2년 채 안 돼 850만명의 회원 수를 보유하게 된 카카오뱅크를 본 국내 대다수 시중은행은 고객을 잃을까 두려움에 벌벌 떨고 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Facebook 'kakaobank.official'


은행 거래하기 편리한 '카카오뱅크' 


굳이 홍보하지 않아도 충성 고객을 보유한 시중은행이 왜 카카오뱅크를 보고 위협을 느끼는 것일까.


이는 아마도 카카오뱅크만의 매력, 잠재력 때문일 것이라고 금융 업계 관계자들은 말한다.


카카오뱅크 가입 절차는 간단하다. 카카오 계정이 있거나 휴대폰 번호만 있으면 단 7분 만에 비대면으로 입출금통장을 개설할 수 있다.


또 24시간 중 아무 때나 자신이 원할 때 다양한 은행 거래를 할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뱅크'


공인인증서 없이도 은행 업무 할 수 있는 '카카오뱅크'


여기에 카카오뱅크 회원들은 각종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는다. ATM, 송금, 계좌이체,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등 면제가 대표적인 예다.


공인인증서가 없어도 패턴 인증과 6자리 핀번호만 있으면 카카오뱅크 앱에서 편리하게 이체할 수 있다.


게다가 귀여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가 새겨진 카드도 발급받을 수 있다. '카카오프렌즈' 덕후라면 이유 없어도 사고 싶게 만든다.


지난해 카카오뱅크는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앱 상담챗봇도 선보인 바 있다. 카카오 계정에서 카카오뱅크와 플러스 친구를 맺으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모임 통장' 인기몰이 제1금융권 최초 본인 신용정보 확인 가능


카카오뱅크 회원들은 금리나 해외송금 수수료 등 상품에 대해 궁금할 때 이를 통해 빠르게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카카오뱅크는 데이트 통장이나 모임 통장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모임 통장'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카카오뱅크의 '모임 통장'은 카카오톡과 API 연동을 해 모임 회비 관리와 실시간 계좌 정보를 확인해준다.


더불어 카카오뱅크 앱을 통해 회원들은 제1금융권 최초로 고객 본인이 신용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뱅크 


사용자 관점에서 편리한 금융 서비스 제공한 '카카오뱅크'


또 카카오뱅크에서 발급받은 카드를 분실할 경우, 분실 신고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모바일앱에 ON과 OFF기능을 통해 바로 분실된 카드 기능을 제한할 수 있다.


우리가 그간 사용해왔던 인터넷, 모바일 뱅킹에서 느꼈던 불편한 점을 없애고 오로지 소비자 관점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 것이 카카오뱅크가 단시간에 회원 수 850만명을 보유하게 된 비결은 아닐까.


매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으로 소비자들에게 성큼 다가가는 카카오뱅크의 행보에 금융 업계가 긴장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