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에어서울, 지난해 매출 2배 늘어난 2215억 기록…영업손실 16억
에어서울, 지난해 매출 2배 늘어난 2215억 기록…영업손실 16억
입력 2019.03.11 18:32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베트남·일본 등 신규 노선 취항 덕분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에어서울이 지난해 매출을 2배 이상 늘리고 적자 폭을 줄이는 등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11일 에어서울은 지난해 매출이 2,215억원으로 전년 대비 104.3%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영업손실은 16억원으로 2017년 260억보다 개선됐다.


인사이트Instagram 'airseoul_official'


에어서울은 지난해 베트남 다낭과 일본 후쿠오카·오키나와·치토세 등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노선을 확대한 것이 매출 신장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올해는 항공기 2개를 추가로 도입해 중국과 동남아 등 주요 노선에 신규 취항할 계획이다. 제주 노선의 국내선 취항도 검토 중이다.


또한 에어서울은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조규영 에어서울 대표는 "2018년은 주요 노선의 취항 확대가 탑승객 확대로 이어지며 LCC 운임으로 넓은 좌석과 새 비행기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고객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신규 취항지 확대와 탑승객 서비스 강화 등으로 경영 흑자를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