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강도 높은 훈련 빠짐없이 다 받아 '실력으로' 전투기 파일럿 된 최초 여군들
강도 높은 훈련 빠짐없이 다 받아 '실력으로' 전투기 파일럿 된 최초 여군들
입력 2019.03.10 15:1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많은 사람이 여군의 필요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두 명의 여군이 이 편견을 깨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 해군은 6항공전단 613 비행대대 소속 이주연(34) 소령이 지난 1월 7일부터 2월 20일까지 진행된 P-3 교관 조종사 양성 과정을 모두 이수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 소령은 오는 3월 13일부터 정식 교관 조종사로서 후배 조종사를 양성하게 됨과 동시에 '여군 최초 해상초계기 교관 조종사' 타이틀을 얻게 됐다.


인사이트이주연 소령 / 뉴스1


P-3 교관 조종사가 되려면 정조종사 자격을 취득한 후 200시간 이상의 임무 비행 실적이 필요하다.


또한 악천후 비상상황을 대비해 계기로만 비행하는 '계기비행', '타 기지 항법 비행' 등 다양하고 강도 높은 훈련을 모두 마쳐야 한다.


이 소령은 하루 6시간 이상 해상 초계 임무와 별도로 진행되는 6주간의 모든 훈련을 무사히 끝냈다.


그는 "그동안 익힌 해상초계기 비행술과 작전, 전술 등을 후배들과 함께 나누며 최고의 조종사를 양성하겠다"고 교관 조종사가 된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군 최초' 타이틀을 단 전투기 조종사는 이 소령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25일 해군 6전단 631 비행대대 소속 한아름(32) 대위가 여군 최초로 UH-60 정조종사로 선발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여군 최초로 '해상기동헬기 정조종사'가 탄생한 것이다.


인사이트한아름 대위 / 뉴스1


UH-60 정조종사가 되기 위해서는 300시간 이상의 임무 비행을 해야 하고, 항공 작전 지휘 자격을 갖춰야 한다.


한 대위는 상당한 수준의 근력과 판단력이 필요한 '비상상황 비행 절차훈련'을 포함해 '야간 투시경 비행 훈련 이 착함 훈련' 등을 모두 소화했다.


그는 "정조종사로 임명되는 날이 마침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이라며 "후배 여군들의 희망이 되도록 최고의 해상 회전익 조종사가 되겠다"고 자신 있게 포부를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남군들과 다를 것 없이 힘든 훈련에 굴하지 않고 정정당당하게 오로지 '실력'만으로 모든 것을 이뤄냈다.


또 "여자는 체력이 떨어져서 안 돼"와 같은 편견을 깨고, 여군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을 어느 정도 변화시킬 수 있는 진정한 '우먼 파워'를 보여줬다.


해당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강한 여군 멋지다.", "이건 진짜 인정해줘야 한다", "다들 박수를 보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