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 디자이너들이 꽉 막힌 고속도로서 '응급환자'들 위해 디자인한 '구급차' 수준
한국 디자이너들이 꽉 막힌 고속도로서 '응급환자'들 위해 디자인한 '구급차' 수준
입력 2019.03.06 21:06

인사이트Rod-Dod Award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국 디자이너들이 긴급 상황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구급차를 디자인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2018 Rod-Dod Award'에서 콘셉트 디자인 상을 수상한 '미디언 앰뷸런스(Median Ambulance)'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미디언 앰뷸런스'는 모노레일 기차와 비슷한 개념으로 고안돼 고속도로 중앙분리대 위를 달리는 차량이다.


이는 앰뷸런스가 응급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만큼 고속도로 진입이나 환자 이송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인사이트Rod-Dod Award


해당 제품은 중앙분리대를 달릴 수 있기 때문에 교통 체증에 영향을 받지 않게 되며, 갓길이 막혔을 경우에도 쉽게 이동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에는 응급 환자 1명이 탈 수 있는 침상과 의사가 함께 탈 수 있는 의자도 탑재됐다.


홍승환, 이형택, 이태경, 송유진 총 4명의 한국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미디언 앰뷸런스'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뜨거운 호응을 불러 모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참신한 아이디어다", "실용화되면 좋겠다", "많은 변수까지 고안되면 최고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Rod-Dod Award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