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웅제약 "메디톡스의 美 ITC 제소…무고 책임 묻겠다"
대웅제약 "메디톡스의 美 ITC 제소…무고 책임 묻겠다"
입력 2019.03.04 17:54

인사이트(좌)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우) 사진 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 엘러간·메디톡스 적극 대응 입장 밝혀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대웅제약이 엘러간과 메디톡스가 회사를 상대로 영업비밀 침해 소송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 대웅제약은 엘러간과 메디톡스가 나보타의 미국 판매를 저지하기 위해 지난 1월 31일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한 내역이 3월 1일에 접수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적극적으로 대응해 근거없는 주장에 대해 상대방에게 무고의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국제무역위원회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은 미국에서 경쟁품이 출시될 때 통상적으로 진행하는 전형적인 시장방어 전략의 일환으로 이번 소송에 원고가 제기한 혐의는 기존에 제기한 민사소송에서의 주장과 전혀 다를 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美 FDA, "대웅제약의 부정 행위 발견하지 못했다"


미국 관세법에 따라 진행되는 지적재산권 침해 여부를 가리는 소송으로 접수가 진행된 상황이며, 양측의 제시한 의견을 판단하는 통상적인 절차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지난 2월 1일(현지 시간)에 ITC 제소와 동일한 내용으로 메디톡스가 미국에서 진행한 시민청원 내용을 거부한 바 있다. 


FDA는 답변서를 통해 "메디톡스가 나보타 균주에 대해 제기한 주장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메디톡스가 인용한 대웅제약의 공식 진술에서 허위성을 의심할만한 부정 행위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번 소송 역시 FDA의 청원 답변서에 나와 있듯이 전혀 근거 없는 허구에 불과하며, 나보타의 미국 수출에는 전혀 영향이 없을 것으로 자신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FDA의 판매 허가 승인에 따라 나보타가 예정대로 올해 봄에 미국에서 발매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