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난민 받아들이자'는 정우성 발언은 무책임한 온정주의다"
"'난민 받아들이자'는 정우성 발언은 무책임한 온정주의다"
입력 2019.03.03 18:4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의 난민에 대한 소신 있는 발언이 화제가 되는 가운데,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현실을 바라보라며 비판에 나섰다.


3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온정주의는 그것을 책임질 수 있을 때 발휘하는 것입니다"라며 난민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자는 배우 정우성의 발언에 일침을 가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청년 정책 토크 콘서트 '우리 곁의 난민'에 참석한 정우성은 이날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난민을 목격한 사람이라면 이들을 보호해야 할 이유에 결코 의문을 품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부족한 난민법 개정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발언과 관련, 이 의원은 자신의 의견을 SNS에 개진하여 적극적인 난민 수용은 무책임한 온정주의로 모두에게 가혹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난민을 받는다는 것은 국민의 혈세로 이뤄지는 일이므로 그들로 인한 노동시장판도 변화와 각종 위험과 불편, 그리고 피해를 감내하겠다는 국민의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비판이다.


"마치 집에 누구를 데리고 와서 먹여 살리려면 가족들이 대부분 동의해야 하는 것과 같다"라고 이 의원은 빗대어 설명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실제로 난민이나 외국인 노동자가 이주해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국민은 그들이 주로 정착하게 될 지역에 국한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도심의 호화 주택가가 아닌 수도권 외곽이나 산업단지 주변, 농가 주변 등지에서 직접 그들과 살을 부딪치며 살아야 하는 당사자들의 입장이 먼저 반영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 의원의 뼈있는 조언에 많은 누리꾼은" 자국민도 먹고살기 힘든데 난민들까지…"와 같은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난민 전체를 잠재적 범죄자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며 배우 정우성의 소신 있는 발언에 손을 들어주는 목소리도 나왔다.


서로 다른 두 공인의 소신이 과연 어떤 행보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