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트럼프가 지적한 영변 외 핵 시설 우리 정부도 이미 알고 있었다"
"트럼프가 지적한 영변 외 핵 시설 우리 정부도 이미 알고 있었다"
입력 2019.03.02 11:42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우리 정부가 북미 2차 정상회담에서 공개된 북한의 추가 핵 시설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일 영국 매체 BBC를 비롯한 외신은 "북한에는 영변 외에도 최소 2개 이상의 핵시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외신들이 파악하고 있는 핵 시설 중 하나는 평양 인근에 위치한 '강선'이라는 도시다.


해당 발전소에는 원심분리기 수천 대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수년간 가동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양의 핵무기급 고농축우라늄을 생산했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청와대 역시 이 같은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존재한다. 지난달 22일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은 전직 청와대 관리의 말을 인용해 "최대 10개 안팎의 우라늄 농축시설이 평양 근처 지하에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 바 있다.


보도에는 한국과 미국 정보 당국이 북한 내 핵물질 생산시설과 핵무기 저장시설 등이 300개 가까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러한 내용이 사실일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주창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1일 한국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제시한 영변 핵 시설 폐기가 만만치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핵 시설 폐기에) 따라와야 할 것들이 영변 핵 폐기를 해도 안 된다고 얘기하니까 이 회담 계산법이 나 자체도 혼돈이 온다"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또 "조미 양국 사이 현 신뢰 수준에서 (영변 핵 시설 폐기는) 내짚을 수 있는 가장 큰 보폭의 비핵화 조치"라면서 "앞으로 미국 측이 협상을 다시 제기해오더라도 우리 방안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