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백악관이 공개한 '이별 사진' 속 환하게 웃음 짓는 김정은
백악관이 공개한 '이별 사진' 속 환하게 웃음 짓는 김정은
입력 2019.02.28 21:57

인사이트Instagram 'sarah_h_sander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이 최종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끝이 났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추후 협상이 있기를 기대한다. 지금 상황은 역대 가장 관계가 진전된 상태"라고 한 점을 보면 아직 '결렬'은 아닌 듯하다.


이를 입증하듯, 백악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 양측 정상이 작별하는 순간 서로 웃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8일 미국 백악관 새라 샌더스 대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별하는 순간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하노이 정상회담을 끝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안녕' 하고 있다. DC를 향한 이륙!"이라는 글과 사진 한 장을 함께 올렸다.


사진 속 북미 정상은 서로를 악수를 하고 있는 듯하다.


인사이트뉴스1


이 사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은 나와 있지 않지만, 김 위원장은 악수하며 밝게 웃고 있다. 최종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김 위원장의 표정이 마냥 어두워 보이지는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도 "서로 긍정적인 분위기에서 악수를 했다"면서 "분위기가 좋았고, 따뜻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매우 독특한 캐릭터"라면서 "좋은 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