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트럼프 "김정은, 숨기고 있던 '비밀 핵시설' 우리가 안다는 거 알고 놀라더라"
트럼프 "김정은, 숨기고 있던 '비밀 핵시설' 우리가 안다는 거 알고 놀라더라"
입력 2019.02.28 19:43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김정은, 우리가 영변 핵시설 외에 또 다른 핵시설 알고 있다고 말하니 놀랐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최종합의 결렬 뒤, 그동안 꺼내놓지 않았던 이야기를 공개적으로 말했다.


28일(한국 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뒤 JW메리어트 호텔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인사이트뉴스1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기자단에 "구체적으로 영변 핵시설 이야기를 나눴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어 "(공개적으로) 나오지 않은 것 중에는 우리가 발견한 것이 따로 있었다"라는 이야기도 전했다.


영변 핵시설 외에 북한이 숨기고 있는 '비밀 핵시설'을 미국이 파악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가 (그 사실을) 알고 있던 것에 대해 굉장히 놀란 듯했다"고 말했다. 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른바 '블러핑'을 시도했는데, 미국 측은 모든 것을 꿰뚫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또 다른 핵시설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면서 "(합의 내용에) 미사일도 빠져 있고, 핵탄두 무기 체계가 빠져 있어서 합의를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지금 시기는 그 어떤 시기보다 합의가 진전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협상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추후 또 다른 자리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를 (우리에게) 줘야 제재 완화를 (북한에) 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