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매매 여성에 '2천만원' 지원하는 인천 미추홀구 집창촌 '옐로하우스' 철거 시작됐다
성매매 여성에 '2천만원' 지원하는 인천 미추홀구 집창촌 '옐로하우스' 철거 시작됐다
입력 2019.02.17 13:3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인천의 성매매 집결지 '옐로하우스' 철거가 시작된 가운데, 성매매 종사자들이 보상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나섰다.


지난 16일 인천 옐로하우스 성매매 종사자 35명으로 구성된 숭의동(옐로하우스) 이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 옐로하우스 철거가 재개됐다.


옐로하우스는 1962년 인천항 주변에서 옮겨온 인천의 마지막 집창촌이다. 한때 업소가 최대 30곳을 넘기기도 했지만, 최근까지는 11곳 정도가 운영되고 있었다.


지난해 6월에는 미추홀구가 숭의1구역 지역주택조합 설립을 승인하면서, 옐로하우스와 주변 일대(부지면적 1만5000여㎡)에 아파트를 짓기 위한 철거 작업이 본격화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따라 지역주택조합은 지난해 12월 말까지 성매매 여성들에게 자발적 퇴거를 공지하고, 설 명절 이후부터 철거작업을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그러나 성매매 여성들과 업소 관계자 등은 "갈 곳이 없다"며 퇴거를 거부해 철거가 잠정 중단되기도 했다.


또한 성매매 여성들은 14일부터 미추홀구청 앞에서 '성매매 여성들을 위한 지자체 지원'을 촉구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미추홀구가 내놓은 성매매 여성 지원 대책은 비현실적이니, 현실적인 보상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철거 재개와 더불어 옐로하우스 내 성매매 종사자들과의 충돌도 우려되고 있다.


13일에는 성매매업소 앞 주택 등을 철거하던 용역업체 직원이 항의하던 업소 관계자를 폭행하는 사건도 있었다.


옐로하우스 이주대책위원회 측은 "미추홀구가 성매매 여성들에게 자활 지원금을 줄 것이라고 홍보한 탓에 조합이 이를 핑계로 보상금을 주지 않는다"며 주장하며 "우리가 원하는 것은 실효성 없는 지원금이 아니라 보상금이다"라고 말했다.


조합 측은 보상금을 건물주에게 모두 지급했으며 성매매 종사 여성에 대한 보상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인천시 미추홀구는 지난해 9월, 탈성매매를 조건으로 1명 당 연간 최대 2,260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성매매 피해자의 자활 지원 조례 시행규칙'을 공포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시민들의 거센 비판이 이어졌고, 연간 책정된 예산도 9천만원에 불과해 실질적인 지원은 최대 4명 밖에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성매매 종사자들은 "신분까지 노출되는 것이어서 실효성이 없다"고 반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