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CJ문화재단, 돈 없어 공연 못하는 예술가 위해 공연장·제작비 지원한다
CJ문화재단, 돈 없어 공연 못하는 예술가 위해 공연장·제작비 지원한다
입력 2019.02.11 20:05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그룹


CJ문화재단, 2019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공모 시작


[인사이트] 이다운 기자 = CJ그룹의 사회공헌재단 CJ문화재단이 금전적인 이유로 창작활동에 제약을 받는 공연예술가를 위해 특별한 공모전을 기획했다.


11일 CJ문화재단은 공연예술 분야의 개인 창작자와 소규모 극단에게 공연장과 제작비를 지원하는 공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공모는 '2019 스테이지업(Stage Up) 공간지원사업'으로 이날부터 오는 3월 4일까지 진행된다.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은 CJ문화재단이 가능성 있는 작품의 시장 진출을 돕고 나아가 공연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시작했다.


인사이트(좌) CJ아지트 대학로 무대,  (우) CJ아지트 대학로 객석 / CJ문화재단 홈페이지


이번 공모전은 좋은 콘텐츠는 있지만 공연장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창작단체가 자유롭게 관객 반응을 확인하고 작품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지금까지 10편의 작품이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을 통해 선보여질 기회를 얻었다


한국 국적의 모든 창작자, 국내 창작단체 및 극단의 공연 작품이면 모두 CJ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가능하다.


지원작으로 선정되면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 및 음향·조명 등 부대시설을 약 3주간 사용할 수 있고 CJ문화재단이 작품 제작비 1,500만원도 지원한다.


인사이트CJ아지트 대학로 연습실 / CJ문화재단 홈페이지


'문화 창작과 나눔을 담는 컬처컨테이너(Culture Container)'를 표방한 CJ아지트 대학로는 최대 200명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극장으로 지난 2016년 문을 열었다.


CJ문화재단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문화가 없으면 나라도 없다'는 이병철 선대 회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지난 2006년부터 다양한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쳐 왔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을 진행하며 가능성 있고 참신한 작품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역량 있는 젊은 창작자의 작품이 실현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