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웅재단, 신진의과학자 우수 연구성과 알리는 '대웅학술상' 개최
대웅재단, 신진의과학자 우수 연구성과 알리는 '대웅학술상' 개최
입력 2019.02.11 19:11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웅재단 


대웅재단, 지난달 '대웅학술상' 시상식 개최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대웅재단이 한국 의과학 연구분야의 진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대웅학술상' 시상식을 처음으로 개최했다.


11일 대웅재단이 지난달 31일, 잠실 베어크루즈에서 ‘대웅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고현용 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이승주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이용호 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에게 대웅학술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대웅학술상은 대웅재단이 창의적인 연구가 지속 시도돼 한국 의과학 연구분야의 진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올해 첫 제정한 것으로, 신진의과학자의 우수한 연구 성과에 수여하는 상이다. 


45세 미만의 MD취득자 중 5년 내 우수한 가치와 높은 사회 공헌도를 가진 연구논문을 발표한 의과학자를 발굴해 포상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대웅학술상, 지원자 86명 중 최종수상자 3명 선정해 3천만원 상금 수여


이번 대웅학술상은 의과학 전 분야를 망라해 지원한 86명을 대상으로 운영위원회의 논문 분석평가와 심사를 통해 최종수상자 3명을 선정했으며 총 3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수상자 고현용 박사는 난치성 뇌전증의 치료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여 기존의 학설을 반박하며, 뇌전증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을 발명해 국외 PCT 특허를 받은 바 있다. 


이승주 교수는 기초연구가 거의 진행되지 않은 '뇌동맥류'를 기초연구의 관점에서 접근하여 기전을 밝히고, 마우스 뇌동맥류 모델을 최초로 정립하며 2015 top pick’s paper in neurology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거두었다. 


이용호 교수는 비알콜성 지방간 진단 및 치료 등 내분비내과 분야의 심도 깊은 연구로 약 120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했고 당뇨병/지방간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