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 초·중·고 학생들, 북한 '평양 수학여행' 추진된다"
"서울 초·중·고 학생들, 북한 '평양 수학여행' 추진된다"
입력 2019.02.11 16:57

인사이트서울시 조희연 교육감 / 뉴스1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앞으로 서울에서 재학 중인 초·중·고 학생들은 평양으로 '수학여행'을 떠나 북한을 몸소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1일 서울시교육청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연대모임'에서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조희연 교육감이 직접 참석해 교육 분야 대표로 제안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북한과 함께하는 교류사업은 역사유적 공동탐방, 전통문화 공동체험, 교육기관 상호탐방, 학생 교육 여행, 학생 예술 활동 교류, 학생 스포츠 교류 등 총 1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조 교육감은 제안서에서 "서울은 대한민국, 평양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수도이자 심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과 평양 교육 당국이 협력해 한반도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에게 만남과 어울림의 기회를 주는 것이 우리 세대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는 북한과 교육 분야 교류사업으로 물꼬를 트면 나머지 분야에도 시너지효과가 날 것이라며 올해를 '평화교육'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북한 교원단체 '조선교육문화직업동맹(교직동)'과 남북교육자대표 상봉 모임 개최, 통일 교육 활성화를 위한 통일 교육주간 공동운영 추진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을 채택한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