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삼성전자, '16조 8200억원' 세금으로 낸다…"10년 전 14배·영업이익의 29%"
삼성전자, '16조 8200억원' 세금으로 낸다…"10년 전 14배·영업이익의 29%"
입력 2019.02.11 10:46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해 삼성전자 영업이익 58조 8,900억원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해 거둔 영업이익 중 '30%' 가까이를 세금으로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법 개정으로 법인세 최고 세율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일각에서는 법인세 부담이 오히려 낮아진 미국의 애플, 인텔 등 경쟁 기업에 비해 세금 부담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이트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에 반영한 법인세 비용은 총 '16조 8,200억원'으로, 지난해(14조 100억원)보다 무려 20.1%나 늘었다. 이는 창사 이후 최고치다.


3년 전인 2015년(6조 9천억원)의 2.4배 수준이며, 10년 전인 2009년(1조 1,900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14배 이상에 달한다.


영업이익의 28.6%를 법인세로 지출


또 지난해 삼성전자 영업이익 58조 8,900억원(연결기준) 가운데 28.6%를 법인세로 지출한 셈이다. 지난해 영업이익 53조 6,500억원 중 26.1%를 냈던 것에 비해 2.5%포인트 높아졌다.


기업의 세금 부담을 나타내는 법인세 부담 비중(법인세 비용/법인세 비용 차감 전 순이익)은 2017년에는 24.9%였으나 지난해에는 27.5%로 역대 최고치로 높아졌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법인세 부담 비중이 큰 폭으로 높아진 것은 세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부터 과세표준 구간 3천억원 이상에 대해서는 최고 세율이 22%에서 25%로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대부분의 매출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음에도 본사가 한국에 있기 때문에 법인세 등 조세 공과금 80% 이상을 국내에서 내고 있다. 이 때문에 세수 기여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법인세 최고 세율 35%에서 21%로 낮춘 미국


다만 인텔과 애플 등 경쟁 기업의 소재지인 미국에 비해 세금 부담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은 지난해 법인세 최고 세율을 35%에서 21%로 낮췄고, 한국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애플의 법인세 부담 비중은 14% 수준으로 삼성전자의 절반 수준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업계 한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법인세 최고 세율이 낮아지면서 삼성전자의 글로벌 반도체 경쟁사인 인텔과 스마트폰 경쟁사인 애플 등의 지난해 세금 부담은 상당히 줄었다"면서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증대를 위해 법인세 최고 세율을 인하, 부담을 완화시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