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몇 달째 월급 안 준 한국인 농장주 흉기로 찌른 태국인 노동자
몇 달째 월급 안 준 한국인 농장주 흉기로 찌른 태국인 노동자
입력 2019.02.11 08:19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밀린 급여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외국인 노동자가 농장 주인을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충북 음성경찰서는 농장주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태국 국적 A(35) 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전날 오후 3시 5분께 음성군 원남면에 있는 한 오리 농장에서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오리 농장에 있던 A씨는 농장주 B(57)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했다.


A씨의 흉기에 수차례 찔린 B씨는 팔 등을 다쳐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B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농장에서 일했는데 월급을 달라고 해도 몇 달째 주지 않아 화가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